울며 싸우는 미소녀 액션 RPG 「크라이스타」 PS4판 티저 영상 공개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은 내년 상반기에 발매할 예정인PlayStation®4 액션 RPG 「크라이스타(CRYSTAR)」의 티저 영상을 오늘 공개했다.

 

 

 

FURYU사가 출시한「크라이스타」는 ‘눈물을 흘리며 싸우는 액션 RPG’라는 독특한 게임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으며, 미소녀와 눈물, 그리고 어둠이 합쳐져 이색적인 세계관을 선보인다. 게임에서는 이능력을 각성한 주인공 ‘레이’가 자신의 실수로 죽은 여동생 ‘미라이’를 살리기 위해 사후 세계에서 싸우는 스토리를 미려한 일러스트와 화려한 그래픽으로 담아내고 있다.

 

-PlayStation®4 「크라이스타」 티저 소개 영상

 

 

 

-「크라이스타」 게임 소개

■죽여버린 여동생을 ‘요미가에리’ 하는(되살리는) 여정

사후 세계에 갇혀 버린 소녀 ‘레이’와 그녀의 여동생 ‘미라이’.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기 위해 헤매던 중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가 두 소녀를 덮쳐온다. 레이는 동생을 지키기 위해 이능력을 각성해서 싸우지만, 그 능력을 제어할 수 없던 나머지 동생을 자신의 손으로 죽여버리고 만다. 절망에 빠진 레이에게 악마가 나타나 ‘사후 세계를 떠도는 죽은 자의 영혼을 베어내고, 그 고통 끝에 흘리는 눈물을 바치면 죽은 미라이를 부활시켜주겠다’ 라며 계약을 제안하고, 동생을 살리기 위해 악마와 계약한 레이는 목숨을 걸고 싸움의 무대에 오른다.  

 

■눈물을 흘리면 더욱 강해지는 카타르시스

플레이어는 실제 전투가 발생하는 사후 세계와, 전투 준비 및 획득한 아이템을 확인할 수 있는 현실 세계를 넘나들며 게임을 진행한다. 한때 인간이었던 적들을 사후 세계에서 쓰러트리면 고통스러운 비명을 주인공에게 남기고, 주인공은 현실 세계의 자신의 방으로 돌아가 눈물을 흘리면서 그 비명을 정화할 수 있으며 정화를 통해 전투에 도움이 되는 장비 아이템 등을 얻게 된다.

 

■울며 싸우는 배틀 액션과 수호자 시스템

사후 세계에서 공격을 하거나 대미지를 입을 경우 ‘눈물 게이지’가 상승하여, 게이지를 최대치까지 채우면 울 수 있게 되어 각성 상태가 된다. 이 각성 상태에서는 캐릭터의 이념이 구현된 ‘수호자’라는 존재가 출현하며 연속 공격을 하거나, 공격을 받을 시 자동으로 반격하거나, 캐릭터의 체력이 줄어들수록 수호자가 방어하는 등 캐릭터를 보호해준다.

 

■각자의 목적을 지니고 싸우는 4명의 미소녀

개성적인 전투 스타일을 갖고 ‘악마의 대행자’로서 싸우는 4명의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변경하며 플레이할 수 있다. 「크라이스타」에서는 여동생을 되살리려는 주인공 ‘레이’, 복수를 꿈꾸는 ‘코코로’, 사랑하던 어머니를 잃은 ‘센’, 그리고 한때 적이었지만 레이에게 협력하는 ‘나나나’ 등의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다.

 

■한국어 로컬라이즈 대응 예정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은「크라이스타」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세계관을 한국의 유저들에게 잘 전달하기 위해 캐릭터의 대사를 비롯하여 한국어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게임 스크린샷은 일본판입니다.

 

 

 

 

 

 

 

 

 

© FURYU Corporation.

Published by ARC SYSTEM WORK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eatured Post

PS4&任天堂SWITCH《KILL la KILL -IF》今天上市,舉辦慶祝活動!

July 25, 2019

1/9
Please reload

Recent News - Korea
Please reload

Recent News - Asia
Please reload

Archive